[뉴스1]㈜사랑과선행-CJ프레시웨이 손잡고 케어푸드 시장 판도 흔든다

                                                                                 사랑과선행 이강민 대표이사(왼쪽)와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서를 내보이고 있다. © 뉴스1


공익적 사업이념과 전문성을 갖춘 중소기업과 자본과 인프라를 갖춘 대기업이 실버산업 발전을 위해 손잡았다. 고령식품기업 ㈜사랑과선행과 CJ프레시웨이의 이야기다.

7월20일 ㈜사랑과선행과 CJ프레시웨이의 임원진들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프레시웨이에 모였다. 이 자리에서 양사는 케어푸드 사업 공동진행에 대한 논의를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로써 양사는 장기적인 파트너로서 케어푸드 개발과 생산에 대한 첫걸음을 내딛게 되었다.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사랑과선행에서 추진 중인 간병이 필요한 요양시설 어르신을 위한 위탁급식(E-배려식), 가정 내 식사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을 위한 식사배달서비스(효도쿡 도시락), 더 나은 삶을 위한 식사 조리의 해방을 원하는 액티브시니어를 위한 식사서비스(맛상) 부문이다. 위 사업에 대한 케어푸드 연구 및 상품기획, 개발, 생산, 유통, 마케팅에 대한 포괄적인 협력이 이뤄지게 된다.

본 협약으로 ㈜사랑과선행은 케어푸드 분야에서 더욱 확고한 시장 지배력을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사랑과선행은 요양원 위탁급식 업체다. 전국적으로 500여 요양기관과 위탁 및 공급계약을 맺었다. 고령자 식단서비스와 관련된 BM특허를 취득한 유일한 고령식품기업이다. 또한 국내 최초 시니어도시락배달 사업을 진행하며 전국적으로 가맹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전문성에 더해 향후 CJ프레시웨이에서 생산하는 다양한 케어푸드상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면 식사품질의 향상과 더불어 서비스개선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협약으로 급격하게 성장하는 케어푸드 분야에서 빠르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케어푸드 제조기술 확보와 함께 빠르고 안전하게 상품판매 루트를 확보할 수 있다. 이것은 CJ프레시웨이의 변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기존의 대기업 식품회사들이 소품종 다량 생산에 집중하고 있는 반면 CJ프레시웨이는 개별화하고 전문화하는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다품종소량 생산이 가능한 센트럴 키친(Central kitchen)방식을 도입했다. 지난 6월 경기도 이천에 CK(센트럴 키친)센터를 완공하고 이곳에서 반조리 식품 및 반찬류를 병원 및 요양기관, 복지관에 공급하고 있다.

양사의 만남은 케어푸드 시장에 획기적인 품질 향상과 서비스 개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맛과 영양이 개선된 고령식의 생산과 제공으로 고령자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공익적 가치로 연결된다. 이와 같은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상생 행보는 산업의 발전과 고객이익의 증대라는 선순환을 가져올 것이다.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ㅣ https://www.news1.kr/articles/?4001941